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미경찰서, 구미대 외국인 유학생 치안봉사대 합동순찰

외국인 밀집지역 코로나19, 관련범죄 등 예방을 위한 가시적 순찰 주력

고간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2/02 [17:23]

구미경찰서, 구미대 외국인 유학생 치안봉사대 합동순찰

외국인 밀집지역 코로나19, 관련범죄 등 예방을 위한 가시적 순찰 주력

고간수 기자 | 입력 : 2020/12/02 [17:23]

 

 

구미경찰서(서장 이갑수)는 코로나19, 연말연시 외국인 범죄예방을 위해 11월 30일(월) 오후 7시부터 2시간 동안 구미서 외사계, 봉곡파출소, 구미대학교 국제교류처 유학생 치안봉사대 등 30여명은 구미대 주변, 봉곡동 일대 진출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관련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지침 준수와 외국인 범죄 분위기 제압을 위한 가시적 순찰·거점을 병행했다.

 

외국인 유학생과 경찰의 가시적 위력순찰로 연말연시 들뜬 분위기에 휩쓸려 발생하기 쉬운 폭행‧음주시비‧성추행 등 범죄예방 및 외국인 출입이 잦은 주점‧식료품점 등을 방문 외국인 범죄 발생 시 신고 대응 요령 홍보물 등을 배부하였다.
 

응○○(베트남, 21세)은 외국인 유학생 치안봉사대 활동을 통해 한국의 경찰과 함께 순찰하면서 늦은 시간에도 치안을 위해 고생하는 사람들 덕분에 안심하고 지낼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키게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으며,
 

이갑수 서장은 "낯설고 힘든 유학생활 중에도 자발적으로 경찰활동에 참여하여 외국인 체류질서를 확립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주어서 고맙다며 앞으로도 경찰이 체류 외국인들이 안전한 한국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간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