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남구 대명2동 명덕지구재개발정비사업조합, 조합장의 독단적 행위로 조합원들 거액 피해 우려 분노

고간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5/18 [07:04]

대구 남구 대명2동 명덕지구재개발정비사업조합, 조합장의 독단적 행위로 조합원들 거액 피해 우려 분노

고간수 기자 | 입력 : 2020/05/18 [07:04]

 

 - 자료사진 -

 

- 조합임원(조합장, 이사, 감사) 해임 임시총회 준비 -

 

- 사업비, 사업시행계획승인 임시총회 때보다 1,185억 늘어나 

- 시공사가 부담할 분양경비 137억6천4백만원 조합원들에게 부담

- 예비비, 50억원에서 338억원으로 껑충

- 이사비 4억8천만 원을 14억4천3백6십만 원 측정

 

대구 남구 대명2동 명덕지구재개발정비사업조합 사업비를 측정하는데 있어서 조합장 L씨의 독단행위로 조합원 1명당 2억원의 피해가 발생될 우려가 있어 조합원들이 분노하고 조합임원(조합장, 이사, 감사) 해임을 위한 총회 준비를 하고 있다고 조합원 H씨가 밝혔다.

 

조합원들은 관리처분계획수립 임시총회 때 공개한 사업비가 사업 초기 사업시행계획승인 임시총회, 사업시행인가 승인 때 보다 931억6,970만5천원 증액 되었다고 한다.

 

조합은 2017년 11월 11일 사업시행계획승인 임시총회를 하고 동월 28일 대구 남구청에 사업시행인가 신청 완료하고 2018년 6월 27일 대구 남구청으로부터 사업인가 승인을 받았다. 이 때 승인받은 사업비는 “지하2층/지상35층, 1758세대” 사업계획승인 임시총회 때 의결한 사업비 4,075억6,342만3천원 이다.

 

그런데 2019년 8월 24일 관리처분계획수립 임시총회 때 공개한 사업비는 5,007억3,312만8천원 이다. 따라서 931억6,970만5천원이 증액 된 것이다.

 

조합원 1명당 1억9,410만3천원 추가부담이 발생되어 조합원들은 조합장에게 증액 된 부분에 대한 항목별 세부사항을 요구하자 조합장은 관리처분 임시총회 책자에 기록되어 있다고 했다. 조합원들이 관리처분 책자에 확인한 결과 없는 것을 확인하고 조합장에게 증액 된 부분에 대한 세부사항을 정보공개 신청해서 받은 자료도 역시 관리처분 책자에 기록된 것과 같았다.

 

931억6,970만5천원을 증액 하려면 조합원 총회 의결을 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조합장 임의대로 측정하여 분노가 심한대도 세부사항을 공개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또 도급계약서에 시공사가 책임지는 것으로 되어있는 분양경비 137억6,400백만 원을 조합원의 부담으로 측정한 부분에 대하여 의혹을 제기하고, 이사비가 1가구당 100만원 측정하여 480가구 4억8천만원인데 14억4천3백6십만원으로 과다 측정 되었으며 민원보상비 50억원 등 심한 과다 측정 된 부분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하여 조합장은 명확한 해명을 못하고 있다고 한다.

조합원들은 2019년 12월 조합장, 임원 등과 의혹 부분에 대하여 해결방안 회의를 요청하였으나 조합장이 불응하고 있다고 한다.

 

본 언론사가 4월 29일 오후 조합장을 상대로 관리처분계획수립 책자 60p에 수록된 항목별 세부사항에 대하여 인터뷰 취재를 해본 결과 조합장은 명확한 답변을 못하고 자리를 피하고 말았다. 취재에 동행한 조합원들은 조합장의 불성실한 모습에 분노하고 언성을 높였다.

 

이 보다 더 의혹이 가는 것은 2018년 9월 27일 조합원 종전·종후 감정평가 실시 이후 대구 남구청으로부터 2020년 3월 12일 사업비 5,262억4,510만2천원 증액 되어서 관리처분인가 승인을 받았다.

결국 사업비가 1,185억8,168만원으로 늘어났고 따라서 조합원 추가 부담이 2억4,725만3천원으로 늘어났다.

조합원 H씨는 조합원들을 무시하고 조합장의 일방적인 행태라고 말했다.

 

또한 관리처분계획수립 책자에 명시된 사업비 중 분양경비 137억6,400만원이 2020년 조합원 정기총회 책자 사업비 내역에는 삭제되고 예비비가 50억 원에서 338억5,900만원으로 증액 됐다.

조합사업비가 조합원들 모르게 고무풍선 처럼 제멋대로 조정되고 있으며 조합사업이 개인사업으로 둔갑한 생각을 하게 하면서 조합원들의 비난을 면하기 어렵게 되었다.

 

조합장은 업무방해, 명예훼손,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위반 혐의로 대구지방법원으로부터 벌금 300만원을 약식명령 받았으나 정식재판 청구를 한 상태며 6명의 변호사를 선임했다고 한다.

 

조합원들은 벌금300만원을 면하려고 거액을 투자해서 6명의 변호사를 선임한 선임비 조달 과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또한 조합원들에게 1,185억원 이상 거액의 피해를 주면서 사욕으로 조합장 자리를 유지하려고 하는 의도가 무엇인지 의심스럽다고 한다.

 

조합원들은 분노가 극에 달하여 조합임원(조합장, 이사, 감사) 해임을 위한 임시총회개최를 준비하고 있는 중인데 조합장 L씨는 조합장 해임을 위한 임시총회 개최를 주관하고 있는 조합원을 제명처리 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다고 한다.

 

이에 해당 관청인 대구 남구청 담당 공무원은 제명처리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다.

 

조합원 H씨는 조합원 총회에서 선출하고 선임한 조합장은 그 어떠한 경우에도 조합원들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를 해서는 안되며 조합원 각 개인의 의견을 존중하고 수렴해서 그에 따른 해결방안을 모색하면서 그러한 업무를 잘 수행하는 것이 조합장의 의무 임무라고 생각하는데 이를 무시하고 조합원들과 불통하며 주관적 개념으로 개인적 권리행사를 한다면 이것은 조합의 발전 방향에 역행하는 것을 알면서도 이런한 조합장의 행태를 우둔하며 동조하는 일부 임원 및 조합원이 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고 밝혔다.

 

고간수 기자